김남주가 연출한 `팬티패션`

  레이스 밴드, 화려한 팬티
딱붙는 진과, 섹시한 대비
"팬티 패션"이 화제다. 하지원이 공연서 선보인 후, "팬티 논쟁"까지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


레이스 밴드, 화려한 팬티
딱붙는 진과, 섹시한 대비
"팬티 패션"이 화제다. 하지원이 공연서 선보인 후, "팬티 논쟁"까지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 골반 바지 위로 팬티 라인의 일부가 올라와 있는 의상이 묘한 상상을 유발하고 있다. "팬티 패션"은 아직 일상생활에선 "뜨악"해 보일 정도로 파격적. 그러나 "화려한 밤 활동"이나 나들이 웨어로는 충분히 활용가능한 스타일이다. 누구보다도 섹시하게, 스타일리시하게 변신시켜주는 "아웃밴드 팬티 패션", 어떻게 입으면 될까. 골반바지에 상의는 짧게 코디하는 것이 기본요령. 속옷 스타일에 또렷한 개성이 있거나 화려해야, 실수로 속옷이 삐져나온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 넓은 밴드로, 나는 힙합걸- 힙합이나 카고팬츠 같이 스포티한 바지에는 허리밴드가 넓은 팬티가 어울린다. 바지의 폭이 넓을수록 밴드의 폭도 커져야 예쁘다.
 청바지에 회색이나 검정색의 심플한 밴드의 팬티를 매치하는 게 초보자의 코디법. 비비안은 깔끔한 검정 밴드 팬티를, 임프레션은 연인이 같이 아웃밴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도록 커플 팬티를 내놓았다.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하고 싶다면 밴드 부분에 진 소재를 덧댄 디자인을 고른다. 보디가드의 굵은 줄무늬 팬티, 제임스 딘의 큼직한 로고 프린트 등도 보이시한 느낌을 살려주는 디자인들이다.

▲ 레이스로, 섹시한걸- 섹시룩을 연출하자면 딱 붙는 청바지나 핫팬츠, 미니스커트에 레이스 밴드 팬티를 받쳐입는다. 몸매에 자신이 없어도 겁낼 필요 없다. 섹시에 귀여움을 살짝 얹으면 부담이 덜하다. 자잘한 브랜드 로고, 물방울이나 꽃 프린트 밴드가 애교스런 디자인들이다. 뱀피무늬 팬티는 섹시 그 자체. 심플한 바지가 잘 어울린다.

<스포츠조선 이영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