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드레스, 빌려입을땐 40만~300만원 가격 천차만별
웨딩드레스 가격은 대여 형태에 따라 40만~50만원대에서 300만원 이상까지 천차만별이다. 무엇보다 숍의 위치나 브랜드·디자이너 인지도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고가의 드레스가 반드시 고품질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예식장 "올 3~4월엔 윤달 끼어 지금도 예약 가능"
올3~4월의 경우 윤달이 끼어 있어 예년에 비해 다소 여유가 있다. 이 때문에 부지런히 발품을 팔면 아직 원하는 시간대를 얻을 수도 있다. 정보가 모이는 웨딩 컨설팅 회사에 문의를 하는 것도 한 방법.

올봄 웨딩드레스와 턱시도의 최신 트렌드와 체형에 따라 추천할 만한 스타일..
탈의실 커튼이 열린다. 털털하던 그녀가 꽃같이 어여쁜 나의 신부로 서 있다. 그의 가슴은 두근댄다. 결혼을 준비하는 예비부부는 식장에서 입을 드레스와 턱시도를 고르는 순간이 가장 행복하다. 평범한 자신이 왕자님 공주님이 되고, ‘나의 반쪽’에게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첫 순간이기 때문이다.



  전체 기사 리스트
-   "아바타에 웨딩 드레스를 입혀 결혼하자."
-   [명품] "한국에 이브 생 로랑 여성복 매장 열겠다" 
-   [명품] 브랜드마다 격식 없고 감각적인 패션 바람
-   [명품] 새해 유행할 패션 미리 보기
-   불황·테러에도 "활짝"…해외 패션쇼 트렌드
-   [명품을 만든 사람들] 가방의 귀족 루이 뷔통
-   배우자 선호도 축구선수 "껑충"
-   심플한 웨딩드레스가 뜬다.


          [처음]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