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평균비용 9,088만원 - 소보원 2003년 조사결과 밝혀

  신혼부부 한쌍이 결혼하는데 드는 비용이 9천만원 넘어


신혼부부 한쌍이 결혼하는 데 평균 9천만원이 넘게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서울, 부산 등 전국 5대 도시에서 최근 2년 이내에 결혼한 신혼부부 418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결혼비용이 9천88만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68.5%(6천226만원)가 주택자금으로 부담이 가장 컸으며 혼수 비용이 1천819만원(20%), 피로연과 신혼여행 경비 등을 포함한 결혼식 비용이 1천43만원(11.5%) 등이었다. 특히 응답자의 61.6%가 혼수와 주택자금을 부모에게 전적으로 의존한다고 답해 부모에 대한 의존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을 준비하면서 배우자와 다툰 적이 있다는 응답이 40%를 차지했으며 그 이유로는 예물.예단(37.8%), 신혼집 선택(27.9%), 결혼비용(14.7%), 결혼식 장소 선택(8.8%), 함들이(6.8%)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들 신혼부부를 포함해 8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3.4%가 결혼문화가 사치스럽다고 답한 반면 건전하다는 의견은 26.6%에 불과했다. 또 체면 문화(38.7%), 과시적인 사회풍조(27.9%), 물질만능주의(16.7%), 사회지도층의 과시적 혼례(8.4%) 등이 호화결혼을 부추긴다고 꼬집었다.

 

65.2%는 내키지 않는 결혼식에 참석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축의금만 내거나 결혼식에는 참석하지 않고 피로연장으로 바로 간다는 응답도 38.8%나 됐다. 친척의 경우 평균 12만8천200원, 친구 및 선후배는 5만2천900원, 직장동료의 경우 4만700원의 축의금을 내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축의금이 부담된다는 의견이 88.1%나 됐다.

 

(서울=연합뉴스)